키위사진 초희네게시판


키위사진 초희네게시판

우리나라 근로자들은 세계에서 가장 오랜 시간을 사무실이나 공장, 농장 등 일터에서 보내지만 1인당 노동생산성은 매우 낮다는 국제노동기구(ILO)의 지적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ILO는 ‘노동시장 핵심 지표’라는 보고서에서 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한국이 연간 2천305시간으로 세계에서 가장 길다고 밝혔다.

  1. pictures 섹시한원피스
  2. 일본의 QHWLAJRRL 성인몸채팅
  3. 뒷태라인프마우스 키스강좌 실제로




유럽의 강소국 아일랜드(5만5,986달러)와 룩셈부르크(5만5,641달러), 벨기에(5만5,235달러), 프랑스(5만4,609달러)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우리는 주요 경쟁국인 홍콩(미국의 90%)이나 싱가포르(80%)와 비교해도 한참 뒤진다. 일을 아무리 많이 해도 생산성이 떨어진다면 땀만 흘리고 소출은 적다는 뜻이니 그야말로 헛심만 쓰는 셈이다.



우리처럼 교육열이 높은 나라가 왜 생산성은 형편없다는 말인가.





하지만 근로자 한 사람이 1년에 생산하는 부의 가치는 평균 4만3,442달러로 1인당 노동생산성이 세계 최고인 미국의 6만3,885달러에 비해 68%에 불과하다. 키위사진 초희네게시판


그것도 1980년에는 1인당 노동생산성이 미국의 28%에 그쳤으나 그 동안의 고도 성장 등에 힘입어 많이 따라잡은 것이라니 할 말이 없다. 키위사진 초희네게시판
노동생산성은 국내총생산(GDP)을 취업자 수로 나눈 것으로 이를 높이려면 분모인 투입노동력은 그대로 두고 분자인 GDP를 키우거나 그게 여의치 않다면 같은 GDP를 위해 투입되는 노동력을 줄여야 한다. 키위사진 초희네게시판

다시 말해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하는 가운데 노동시간을 지나치게 줄여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키위사진 초희네게시판

미국은 근로시간이 연간 1천804시간으로 주요 선진국 가운데 가장 긴 데다 정보통신기술(ICT) 발달에 힘입어 근로자의 시간당 생산성을 높인 덕분에 세계 최고의 노동생산성을 자랑하게 됐다.

인간다운 삶이 무엇보다 강조되는 요즈음 이왕이면 적게 일하고 생산은 많이 할 수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게 없다.

그런데 우리는 미국보다 연간 500시간이나 더 일하면서도 생산성은 3분의 2에 불과하니 삶의 질이 낮을 수밖에 없다. 노동생산성 향상은 이러한 시대 상황에 비추어 매우 시급한 화두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노동생산성 향상에는 왕도가 없다. 각 경제주체가 맡은 바 책무를 충실히 수행하는 게 정답이다.

우선 정부는 개방과 경쟁을 유도하고 규제를 확 풀어 성장을 촉진해야 한다. 제조업은 세계적 수준에 오른 분야가 속출하는 등 나름대로 경쟁력을 갖춰 나가고 있지만 특히 서비스산업의 생산성이 낙후돼 있음에 주목해 덩어리 규제 완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

기업들도 이제는 삽질을 많이 해서 생산성을 높이던 시대는 지났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수출로 번 돈을 부동산 등 엉뚱한 곳에 투입할 게 아니라 기계와 장비 구입에 써야 한다. 물론 정부의 적극적인 뒷받침도 따라야 할 것이다.

숙련도를 높이기 위한 근로자 교육에 대한 투자도 늘리고 느슨한 조직 관리도 바짝 조여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과감한 기술 개발과 신시장 개척, 그리고 종업원을 가족처럼 아끼는 기업가정신이 절실하게 요구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근로자 본인의 마음가짐이다. 개인 용무 등으로 근무시간을 슬렁슬렁 탕진하고 초과근무로 수당이나 챙기려 든다면 생산성 향상은 요원한 일이다.

회사는 어떻게 되든 아랑곳하지 않고 투쟁만 외치는 강성 노조 역시 생산성에는 암적인 존재다.

근로자가 아무리 많아도 허구한 날 파업만 일삼는다면 어떻게 생산성이 오를 수 있겠는가.

우리는 지금 근무윤리를 다시 한 번 뒤돌아봐야 하는 시점에 와 있다.